남과 북의 정상이 아래위를 오가며 

평화와 상생의 손을 맞잡게 된 지금


1998년 가을에 시작되어 2003년까지 모두 여섯 차례에 걸쳐 

북녘 땅 여기저기를 돌며 낯을 익힌 사람들

바로 북녘 땅 우리의 또 다른 얼굴들이다. 


세월과 먼지에 묻힌 필름들을 모두 꺼내어 살피는 지금,

‘사람인’ 그들과 나눈 모든 기억들이 되살아나면서 

다시 이 걸음을 잇고 싶다는 생각이 온전히 가슴을 뛰게 만든다. 

알사탕 하나를 입에 물고 있는 듯 성큼 달달해진다.




“림선생! 사는 거이 뭐 다 똑같디요. 무엇이 좋아서 그리 찍습네까? 하하하.”


그 사이 몇 번이나 들었던 북측 안내원의 농 섞인 질문이다. 

평범하고도 소소한 일상성에 두 눈을 고정한 채 좋아라 히죽거리는 나의 모습이 

그들의 눈에는 웃음이 나올 만한 일이기도 했다. 

그러나 빈곤과 억압 위주의 체제적 단면들만 주입받아 온 

나에게는 일상의 이질감을 벗어나는 삶의 풍경들이었고, 

스스로 인식의 전환을 이룰 만한 통렬한 쾌감의 정경들이었다. 


여기는 북녘 땅 평양임을 자각하는 비현실적인 실체감 속에서 

오롯이 눈과 귀를 모으게 되는 특별한 순간들이 거짓말처럼 여기저기에서, 

그렇게 내 안으로 들어왔다.



“림선생! 찍고 싶은 대로 다 하시라요. 우리가 한번 믿어 보갔습네다!”


무엇을 보게 될지, 어느 순간에 셔터를 누르게 될지 사실 아무 것도 확신할 수는 없었다. 

우리 일행의 방북일정만 기록하고 기념이 될 자리 앞에 선 채 피사체가 되고 싶지는 않았다. 

오히려 비행기에서 내리는 순간 달아오른 막연한 기대심이 더 컸고, 

웃음으로 내민 북측 안내원들의 손을 맞잡으면서 확신했다. 

지금까지 알고 있던 것과는 다른 것을 볼 것이라는 것을



- 임종진의 작가노트 -

임종진은 ‘사람이 우선인 사진’을 최우선의 가치로 여기며 

자신의 사진이 하나의 작품이 아닌, 

사람을 위한 ‘쓰임’의 도구로 

공감과 이해의 매개체가 되길 원한다.


특히 모두 여섯차례에 걸친 방북취재로 김정일 위원장이 

기억한 유일한 남쪽의 사진가라는 수식어답게 

북한을 가장 많이 방문한 사진가이다. 


현재 다큐멘터리와 사진심리치료의 경계점에서 

인간의 존엄을 회복하는 

치유적 사진행위의 영역을 개척하고 있다.

임종진(1968~)

ㆍ예비비사회적기업 사진치유전문 <(주)공감 아이> 대표

ㆍ광주트라우마센터 5·18사진치유 전문위원

ㆍ전 월간 말, 한겨레신문 사진기자